외모 콤플렉스에 관하여
https://cdn.donutletter.com/image/profile-icon/default.png
딸기님
2개월 전
외모 콤플렉스에 관하여
안녕하세요 저는 올해로 갓 스무 살이 된 평범한 여학생입니다 며칠 전 저는 재수 생활을 끝마치고 수능을 봤어요 대학에 들어갈 예정이에요 특이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다른 또래 친구들과 다르게 화장이나 옷에 관심이 많지 않아요 하지만 처음 보는 사람이나 친구를 만날 때 안경을 쓰고 지극히 보통의 제 모습을 가지고 있는 제가 부끄럽기도 하고 자신감이 떨어지는 느낌이 들어요 중학교 때 저의 외모를 본 아이들이 비꼬기도 했어서 지금까지 신경이 쓰이는 것 같기도 해요 그래서 화장품을 사서 화장을 해 보기도 했는데 해본 적이 없어서 그런지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을 하는 게 쉽지 않더라고요 옷 가게에 가서 옷을 사 보기도 했지만 제 스타일이 저한테 어울리는 건지 확신이 서지 않아요 3월이 되기 전에 살도 빼야 할 것 같고 남들의 기준에 저를 맞춰야만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어쩌면 답답하게 보일 수 있다는 거 알고 있어요 두서 없이 쓴 글이지만 어떻게 하면 극복할 수 있을지 조언 부탁드려요... ㅠㅠ

받고싶은 조언

  • 현실적인 조언

    다소 냉정하게 들릴지라도 현실적인 조언을 얻고 싶어요.

  • 해결 방법 제안

    나의 질문에 대해 같이 고민하고 구체적인 해결방법을 제안해줬으면 좋겠어요.

  • 경험담

    다양한 사람들로부터 저마다의 경험,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.

  • 위로와 공감

    누군가의 따뜻한 말 한마디가 큰 힘이 될 것 같아요.

2
질문자 후기
진솔하고 현실적인 조언 감사합니다! 마음이 한결 가벼워진 것 같아요 저 자신을 돌아보고 자기 관리도 어느 정도 하는 게 맞겠네요 요즘 날씨가 추우니까 감기 걸리지 않게 조심하세요 😉

1명이 이 글을 궁금해하고 소장했어요.

글을 소장하고 보관함에서 자유롭게 꺼내 읽으세요.

https://cdn.donutletter.com/image/profile-icon/blueberry.png
무난
2개월 전
채택된 조언
저는 20대초반 여성인데, 원래 성격은 스님들 입는 법복을 즐겨 입을 정도로 꾸미는 데 관심 없고 화장도 초반엔 안 하다가 이젠 기본은 하고 다닐 정도로 귀찮아 해요. 어느날 모임...